제30회 공인노무사 2차 시험 후기

이미지
2021년 8월 21일과 8월 22일 이틀에 걸쳐 제30회 공인노무사 2차 시험을 치렀습니다. 공부를 한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직장생활과 병행하며 공부를 했던지라 충분한 시간을 확보하지 못하여 자신감 보다는 두려움이 앞섰던 시험입니다. 지난해와는 달리 그래도 1년 더 공부를 했기 때문에 이것저것 답안지에 나름대로 많이 적었습니다. 하지만 암기가 완벽하게 되지 않았기 때문에 머리 속에서만 맴도는 많은 것들을 적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물론 내가 쓴 답안이 만족스럽지는 못하고 합격하리라는 기대감도 높지 않지만, 주어진 환경하에서 나름대로 열심히 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습니다. 중간에 포기할 위기도 많았지만 어쨌거나 완주를 했습니다. 만일 결과가 좋지 않을 경우 이 공부를 더 해야 할지 고민이 됩니다.  특히 늘어난 시험용 법전을 보니 힘든 수험생활 끝에 남은 것이 고작 법전 하나라는 생각에 마음이 더 씁쓸해 집니다. 이번에 시험 보신 모든 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저에게도 수고했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8월 26, 2021

제30회 공인노무사 2차 시험 후기

2021년 8월 21일과 8월 22일 이틀에 걸쳐 제30회 공인노무사 2차 시험을 치렀습니다.


공부를 한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직장생활과 병행하며 공부를 했던지라 충분한 시간을 확보하지 못하여 자신감 보다는 두려움이 앞섰던 시험입니다.


지난해와는 달리 그래도 1년 더 공부를 했기 때문에 이것저것 답안지에 나름대로 많이 적었습니다. 하지만 암기가 완벽하게 되지 않았기 때문에 머리 속에서만 맴도는 많은 것들을 적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물론 내가 쓴 답안이 만족스럽지는 못하고 합격하리라는 기대감도 높지 않지만, 주어진 환경하에서 나름대로 열심히 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습니다.


중간에 포기할 위기도 많았지만 어쨌거나 완주를 했습니다.


만일 결과가 좋지 않을 경우 이 공부를 더 해야 할지 고민이 됩니다. 

특히 늘어난 시험용 법전을 보니 힘든 수험생활 끝에 남은 것이 고작 법전 하나라는 생각에 마음이 더 씁쓸해 집니다.


이번에 시험 보신 모든 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저에게도 수고했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8월 20, 2021

공인노무사 2차 시험 논술형 답안지 수정테이프 사용 가능

공인노무사 2차 시험에 사용되는 논술형 답안지를 작성할 때 수정테이프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산업인력공단의 공지에 따르면 공단이 시행하는 국가자격 논술형 답안지 작성방법이 개선되었다고 하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답안 정정시 두줄을 긋고 다시 기재를 하도록 했는데, 개선된 내용에 의하면 두 줄을 긋고 다시 기재하여도 되고, 수정테이프를 사용하는 것도 허용이 된다고 합니다.


그러나 수정액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답안지 정정시 두 줄을 긋고 다시 기재를 할 경우 답안지가 지저분해 지고 내용을 읽기도 힘들었는데, 수정테이프를 사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깔끔하고 정리된 느낌의 답안 작성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좋은 방향으로 개선이 된 것 같습니다.


5월 04, 2021

[공인노무사 1차 시험] 눈 앞에 다가온 공인노무사 1차 시험

2021년 5월 8일은 공인노무사 1차 시험일입니다.

오늘이 5월4일이니 1차 시험이 정말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작년에 공인노무사 시험을 동차로 준비하면서 시간에 쫒겨 강의 듣는데 급급했던 기억이 납니다. 겨우 강의만 듣고 1차 시험을 치렀고 운 좋게 1차 시험에는 합격을 했지만 2차 시험에서눈 좌절을 맞봐야 했습니다.


작년에 시험 본 기억이 얹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회사일로 정신이 없고 코로나로 피로감이 심한 1년 동안 나름대로 공부를 한다고 했는데 막상 완성된 것은 없고 작년이나 올해나 실력이 거의 차이가 나지 않는 것 같아 후회스러운 생각 뿐입니다.


그래도 이번에는 유예생이라서 영어점수를 만들지 않아도 되고, 1차 시험도 준비를 하지 않고 오롯이 2차 시험 준비에만 매진할 수 있어서 작년보다는 더 많이 학습에 시간을 할애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1차 시험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2차 시험을 위한 시간이 펼쳐질텐데 벌써부터 걱정이 앞섭니다.


집중은 되지 않고 이러다가 작년의 전철을 되밟는 것은 아닌지 걱정도 됩니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으로 그저 책상 앞에 앉아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왜 굳이 이 공부를 시작했나 후회될 때가 많지만 이데와서 후회한들 아무 소용도 없는 일이고 합격으로 보상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생각으로 얼마 남지 않은 2차 시험일까지 열심히 해 보려고 합니다.


1차 시험일이 며칠 앞으로 다가와 긴장감도 높아지고 이런 저런 생각도 들어서 오랜만에 글을 남겨 봤습니다. 

올해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Most Popular